바로가기 메뉴

    • 아이콘 이미지입니다.창원시 현재 인구

진해구청

연혁 및 특성

연혁

  • 1955년 : 진해시 여좌1,2,3가동
  • 1996년 :여좌1가동, 2가동 통폐합하여 여좌동이 됨
  • 2010.7.1일 : 통합창원시 여좌동으로 개편됨.

특성

  • 여좌동은 진해구의 서부 관문에 위치하고 있으며 앞으로는 진해만을 굽어보고 뒤로는 병풍처럼 위풍당당 펼쳐진 장복산과 북에서 남으로 흐르고 있는 여좌천이 있는 인정많고 포근함이 감도는 곳으로, 2008년 행정자치부 주관 「참 살기 좋은 마을가꾸기 사업」전국 콘테스트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참 살기 좋은 고장임.
  • 진해 여자·남자 중·고등학교와 해군교육사령부가 자리잡은 교육 중심지이며 진해문화센터, 장복산공원, 환경생태공원, MBC문화방송 수목드라마 “로망스"촬영지로 유명한 여좌천 테크로드(경관조명) 등 다양한 문화, 휴식 공간들이 있어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 쉬는 유서 깊은 동임.

유래

  • 여좌동은 역사적으로 웅천현 상서면, 웅천군 상서면, 창원부 웅서면, 마산부 웅서면, 마산부 진해면, 창원군 진해면, 창원군 진해읍 등의 관할로 변천하여 왔다. 1910년에 일본이 침탈하기 이전까지 우리 고장은 “여명리(餘明里),좌천리(左川里), 신좌천리(新左川里)”로 마을을 이루고 있었으나 일본 해군이 우리 고장을 침탈하여 동양 최대의 진수부(鎭守府)로 건설할 야욕을 가지고 주민들을 밀어 내고 이름도 “북방시가(北方市街)”라고 고치고 도시계획을 하였다. 제1차 세계대전 후 군비 축소의 조류는 예정한 최대의 군항시설 계획을 “요항부(要港部)”로 격하하게 했고, 도시계획도 무산되어 주민들이 되돌아와 살게 되었다. 그러나 일본 육군부대인 소위 “진해만 요새 사령부”가 주둔하였고, 제2차대전말기에는 일본 군속의 관사, 이른바 근로 공원 학도들의 기숙사(현 대야초등학교 자리)가 건립되기도 하였다. 광복후 귀환 동포와 6.25피난민의 입주 등으로 오늘날과 같이 인구밀도가 조밀해졌으며 동명은 우리 식으로 개칭하면서 “여명리(餘明里), 좌천리(左川里)”의 머리글자를 따고 이름을 “여좌동(餘左洞)이라 하였다.
페이지 담당자
  • 문의전화 : 1899-1111
페이지 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